격주로 (gyukjuro, 2016-) 

격주로는 관객의 경험에 관심을 가진 창작자 및 기획자로 구성된 모임이다􏰂. 관객은 누구이며􏰃 무엇을 경험하고􏰃 어디에서 그 경험을 나누는가􏰈 이런 궁금증에서 격주로는 관객의 경험을 추적하고􏰃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왔다􏰂. 

미술계에서 격주로 구성원 모두는 􏰆생산자􏰅작가 또는 기획자􏰇이자 􏰆소비자􏰅관객􏰇이라는 중첩된 정체성을 가진다􏰂. 그러나 생산자로서 작가 또는 기획자가 끊임없이 공적 발화를 요청받는 반면 관객에게 그러한 자리는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.􏰂 작품의 제작만큼이나 감상이 삶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격주로 구성원들은 이러한 상황에 의문을 품게 되었다.􏰂 그렇다면 관객을 해방시키기에 앞서 관객이라는 주체성을 구성해내는 일이 급선무 아닐까􏰈? 

관객의 침묵이 미술계에서 유독 극심하다는 사실은 의문을 더욱 증폭시켰다.􏰂 생산자 사이의 대화는 종종 서로에 대한 배려 또는 무관심으로 미끄러졌고􏰃 전문 비평가도 이런 함정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운 듯했다􏰂. 상대적으로 영화􏰃 음악􏰃 문학 등 다른 분야에서는 익명의 관객들이 자유롭게 대화하며 서로 다른 의견을 취사선택하는 것처럼 보였다􏰂. 협소하고 폐쇄적인 미술계 내부 권력 구조 바깥의 관객을 대화의 장에 초대하면 어떨까􏰈?

이런 문제의식에서 격주로는 2019년부터 〈리뷰 토크〉를 제작하며 본격적으로 관객 경험을 연구하기 시작했다􏰂 2020년에는 〈리뷰 토크〉와 더불어 〈인터뷰 시리즈〉를 제작하고􏰃 관객 경험 기록 방식을 탐구하였으며 (〈관람 스코어〉 제작) 관객 참여 워크숍을 운영하고(〈해석의 경로􏰄 Re􏰅mapping􏰅Decoding􏰅Sharing〉)􏰃 관객의 능동적 접근을 개념화할 수 있는 텍스트 (「사용자성의 어휘집을 향하여」)를 번역하고 스터디하였다􏰂.
 

격주로는 문화의 능동적 사용자로서 관객을 상상하며􏰃 다중으로서 관객의 경험을 밝히고자 한다.􏰂 그것은 무엇보다도 전문적인 􏰆비평􏰇과 사적인 􏰆감상􏰇 사이에서 관객의 경험이 새겨질 자리를 발견하고􏰃 전시 문화의 주체로 관객을 자리매김하려는 시도다􏰂. 

​활동내용 

2021

리뷰토크 시즌3 

2020

연구결과보고집 <관객하는 ㅁ> 발행

2020

워크숍 <해석의 경로: Re-mapping-Decoding-Sharing>

2020

격주로 인터뷰 시리즈 

2020

리뷰토크 시즌2

2019

전시 <AA MATCH>, 오시선/지하극장, 서울 

2019

리뷰토크 시즌1

2018

인덱스 리뷰토크 2018광주비엔날레

2016~

텍스트 리딩 모임 

Contact